HOME 로그인회원가입

 


게시물 143건
   
수탉이 낳은 알을 가져 오라고
글쓴이 : 관리자 날짜 : 2017-11-13 (월) 10:42 조회 : 284
 고대 중국을 통일한 진나라의 왕 진시황은 죽음이 두려운 나머지 
 어느 날 감무 대신을 불러 무리한 요구를 했습니다.
 "불로장생의 명약이라 불리는 '수탉이 낳은 알'을 가져오너라!" 

집으로 돌아온 감무는 시름에 빠진 채 한숨만 내쉬었습니다.
그때 어린 손자 감라가 할아버지 곁에 다가왔습니다.
 "할아버지 무슨 걱정이라도 있으세요?"

그러자 감무는 손자에게 말했습니다.
 "폐하께서 수탉이 낳은 알을 가져오라고 하시는구나."

그 말을 들은 손자는 한참 생각하더니 말했습니다. 
 "할아버지 걱정하지 마세요! 제게 좋은 생각이 있어요. 
사흘 뒤에 저와 함께 궁으로 가주세요."

평소 손자가 재치 있는 말과 영특한 생각으로 
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한 적이 여러 번 있었기에
 감무는 알겠다고 대답했습니다.

사흘 뒤 할아버지와 함께 궁 앞에 도착한 손자 감라는 
 할아버지에게 혼자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. 
이윽고 진시황 앞으로 간 감라가 말했습니다.
 "폐하, 저는 감무 대신의 손자 감라 라고 합니다."

진시황은 어린 감라를 보며 말했습니다.
 "그런데 왜 혼자 왔느냐?"

감라는 진시황에게 다시 말했습니다.
 "네. 할아버지가 지금 아기를 낳고 있어서 저 혼자 왔습니다."

그 말을 들은 진시황은 터무니없는 대답에 기가 차서 말했습니다.
 "뭐라고? 남자가 어떻게 아기를 낳는단 말이냐? 
어디 황제 앞에서 거짓말을 하려 하느냐!"

그러자 감라가 대답했습니다. 
 "수탉도 알을 낳는데 남자라고 왜 아기를 낳지 못하겠습니까?"
그 말을 들은 진시황은 그제야 감무에게 한 명령이 생각이 났습니다.
진시황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감무를 불러 사과했습니다.

이름 패스워드
비밀글 (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.)
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.